대한항공 난기류 대참사.jpg대한항공 난기류 대참사.jpg

Posted at 2013. 4. 22. 08:30 | Posted in 짤방



지난 2012년 6월 4일 오후10시5분(현지시각) 대한항공 여객기 KE628편(보잉 747-400)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공항을 이륙해 인천으로 향했다. 밤이었지만 날씨는 맑았고 비행은 순조로웠다. 


이륙한 지 약 1시간가량 지날 무렵 갑자기 비행기는 수직 낙하했다. 승객들은 '꺅'하며 비명을 질렀고 서 있던 승무원들은 천장에 부딪치거나 중심을 잃으며 넘어졌다. 기체가 심하게 요동치면서 탁자 위의 음식물은 모조리 쓰러졌다. 단 5초에 불과했지만 평화롭던 비행기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KE628편은 이후 제 고도를 되찾았고 5일 오전7시5분 인천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 승무원과 승객들 10여명은 바로 의료센터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승무원 1명의 치아가 부러졌고 승객 1명이 뜨거운 음식물에 데였다. 가벼운 타박상을 입은 승객들은 간단한 조치 후 집으로 돌아갔다. 


당시 좌석벨트 착용 경고등이 켜져 있어 승객들이 별 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 만일 승객 대부분이 무방비 상태로 있었다면 큰 사고로 번질 뻔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상학적으로 특이사항은 없었는데 예상치 못한 난기류를 만나는 바람에 잠깐의 동요가 있었지만 다행히 큰 사고 없이 예정시간에 인천공항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사건의 주범 청천난류(晴天亂流ㆍclear air turbulence)는 구름이 없는 맑은 하늘에서 수직이나 수평 방향으로 강한 바람이 부는 현상을 말한다. 이런 기류를 만나면 비행기의 고도를 유지하기 어렵다.


일반적으로 난류가 지나가는 곳은 예측이 가능해 조종사가 우회하거나 승객ㆍ승무원의 안전을 충분히 확보한 뒤 난류대를 통과한다. 그러나 청천난류는 맑은 날씨에 갑작스러운 돌풍을 만나는 것으로 현재 기술로는 예측할 수가 없다. '마른 하늘에 날벼락' 같은 상황인 셈이다. 보통 난류가 심하면 조종사가 피해가는데 야간에 잘 안 보이는 경우가 있다.


최현도 항공기상청 예보관은 "바람의 흐름이 강한 높은 하늘에서 갑자기 풍향이 바뀌는 곳을 비행기가 통과할 때 기체가 크게 흔들린다"며 "청천난류는 눈에 보이지도 않고 예상도 힘들다"고 설명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2244201
















여 승무원 한명은 이빨이 뿌러지는 사고를 당했다고 합니다. 


승무원 직업이 참 힘든직업이었군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