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2인치 120Hz UD급 LCD패널 개발삼성전자, 82인치 120Hz UD급 LCD패널 개발

Posted at 2008. 12. 1. 02:44 | Posted in IT/Hardware



삼성전자가 SID 에서 업계 최초로 82인치 UD급 (Ultra Definition, 3,840×2,160) 120Hz TV용 LCD패널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미래형 TV용 패널 표준을 제시하고 향후 디지털 방송의 진화와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할 초고화질 TV용 패널 시장 선도에 나선다.

이번에 선보이는 120Hz 제품은 기존 60Hz 제품보다 2배의 속도인 초당 120장의 화면을 LCD 패널에 재생하여 동화상 번짐 현상을 대폭 개선하였다.

또한 LED 백라이트를 적용하여 일반 CCFL (냉음극관, Cold Cathode Fluorescent Lamp) 백라이트 기준 72%인 색재현성(NTSC 기준)을 150%까지 2배 이상 개선하였다.

UD급(3,840×2,160) 해상도는 일명 4k×2k 라고도 불리는 해상도로,
풀HD(1,920×1,080)보다 4배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차세대 초고해상도를 말한다.

UD는 풀HD에서 표현 가능한 약 200만 화소의 4배인 약 800만 화소를
표현하며 유럽과 일본 등에서 차세대 방송 표준으로 정하고 적극적인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82인치 UD급 LCD패널을 사용하여 멀티 터치 LCD 전자칠판 (e-Board)도 전시하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선보인 e-Board는 멀티 터치 스크린을 적용한 패널 중 업계 최대 크기이다.

이 제품은 초정밀 UD급 해상도를 적용하여 공공 장소와 상업용 매장에서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는데 있어 최상의 디스플레이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전자 기술센터의 김상수 부사장(삼성 Fellow)는 "TV를 비롯하여
옥외 광고판이나 e-Board, 디지털 액자 등 디스플레이는 빠른 속도로 대형화가 진행되고 있고 풀HD 이후의 차세대 해상도로서 UD급 해상도의 보급도 급속하게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며, "UD급 해상도에 120Hz를 적용하게 되면 실제 현장에 있는 것과 같은 임장감(臨場感)을 느끼기에 충분한 가장 완벽한 디스플레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