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K 디스플레이에서 보는 영상의 미래 2편4K 디스플레이에서 보는 영상의 미래 2편

Posted at 2013. 5. 15. 17:39 | Posted in IT/Hardware/Display

제조업계 생각은 "4K 해상도는 꼭 필요하다"


도시바의 모토 무라 유타카 씨



 도시바의 상품 발 책임자의 모토 무라 유타카 씨 (디지털 프로덕트 & 서비스사 TV 상품통할부)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확실히 작년 4K 패널을 탑재한 레그자 55X3는 특별한 존재였다. 그러나 향후 레그자에게 4K는 특별한 존재하는 것보다는 하이엔드 클래스의 레그자 대형 사이즈의 레그에서는 4K를 당연한 존재하고 싶다. "


 "영상을 대화면에서보고 싶다"는 욕구는 일본을 포함하여 전세계 사용자들이 마음에 품고있다. 패널 해상도를 풀HD (1,920 × 1,080)로 고정시킨 채 화면 크기를 크게 해 나가면 도트 피치는 내려 가고 풀HD 해상도에서는 영상 품질이 해상감의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경향이있다.


 이 "해상감의 상대적 저하 경향"을 억제하는 의미에서 4K (3,840 × 2,160) 해상도는 오히려 필요하게된다 ... 그리고 모토무라 씨는 말합니다.


 3 ~ 5인치급 스마트폰 화면으로 보면 매우 고밀도로 깨끗이 보인다. 와이드 VGA (853 × 480) 정도의 동영상을 30 ~ 40인치형 정도의 풀HD 해상도의 TV 및 모니터 봐도 엉성하게 보인 경험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저런 현상이 일반 사용자에서도 풀HD 영상을 대화면에서 볼 때에는 일어나고있다 ...라고 생각하면 이미지하기 쉬울 것이다.



풀HD 동영상과  4K 동영상 비교 데모. 

 

"3D의 다음은 4K 해상도입니까?"라는 이렇게 물어보는 유저도 적지 않지만 제조업체로서는 "3D는 영상 체험으로 새로운 것을 제공한다 '는 방향이었다 

반면"4K는 기본요구 사양 "라는 생각을 잡는다.


 다시 말해 "TV에서 4K"는 "자동차 안전 성능 향상", "PC의 HDD 용량증량", "디지털 카메라의 촬영소자의 화소 수의 증가"와 같은 류의의 당연한 진화 한 것이다.



도시바 부스에서는 4K 제품을 전시



 도시바는 최근 발표 된 4K  시제품 다수 전시.


 화면 크기는 58 형 (58L9300U : 북미 번호, 이하 동), 65 형 (65L9300U), 84 형 (84L9300U)라는 3 모델 전개되고있다.


 84인치형 모델은 IPS형 액정 패널을 채용하고 있으며, 58인치, 65인치 모델은 VA형 액정 패널을 채용하고있다. "84형 IPS '는 LG디스플레이의 LCD패널을 탑재하였으며, 58 형, 65 형에 대해서는"패널 제조사은 비공개 "로되어있다라고 하지만 대만 AUO패널이라 한다.


 3D 입체 영상의 대응은 84인치 모델의 경우 이미 일본에서는 선행 발매 된 소니 84인치 4K 브라비아 'KD-84X9000 "와 같은 편광 방식이 될 것 같지만, 58인치, 65인치에 관해서는 3D 입체에 대응 자체의 여부도 포함 해 검토 중이라고한다. 원래 도시바는 3D 입체 영상에 대해 일찍부터 편광방식, 액티브셔터방식, 무안경 방식과 3 방식을 유연하게 구사 해 왔기 때문에 이번 4K 텔레비전에서도 특정방식에 구애받지 않는 자세 것으로 보인다.


 도시바는 일본 메이커에서는 가장 게임 사용자에 대한 배려가 극진한하지만이 자세는 4K에서도 상속되는 것 같다.


 부스에서는 NVIDIA GeForce 680 GPU를 탑재한 PC에서 "DiRT SHOWDOWN '을 실행하여  HDMI 케이블로 58인치 4K 레그자에 3,840 × 2,160 도트에서  실제로 플레이 할 수있다 있게되어 있었다.



 이미 하이엔드 PC 게임은 1프레임 당 수백만 폴리곤 오버 형상 양으로 그려져 있으며 고해상도 텍스처도 많이하고 있기 때문에, 4K TV에서 출력이 가장 알기 쉬운 내용이라고 할 수있다. 단지 현재의 HDMI1.4a 사양의 4K 연결은 초당 30 프레임이 최대 프레임 속도로되어 버리는 제한도있다. 현재는 4K 해상도에서 60Hz 표시는 DisplayPort1.2 연결을 할 필요가있다 (또는 차세대 HDMI 2.0에서 지원), 도시바의 4K 레그자 제품 라인업에 DisplayPort 단자가 아니다. 그러나 금기의 4K 레쿠자에서도 HDMI × 4 입력 4K 표시를 행하게 어댑터 상자 "THD-MBA1"에 대응한다는 것이므로, 4K/60Hz를 고집하고 싶은 사용자는이를 사용하지만 비싸다.

아직까지 HDMI 1.4a 규격에서는 60프레임이 지원되지않는다.


 미스터 레그자에 DisplayPort1.2 탑재를 강력하게 요청해 놓은것 때문에, PC 게임팬은 미래 모델에서의 대응을 기대하고 싶다.


 4K 레그의 게임 모드 언급은 없었지만, 지금까지 울트라 하이엔드 CELL 레그자에서도 낮은 인풋렉을 실현하는 게임 모드가 탑재되어 있었으므로, 4K 레그에도 탑재 될 것이다.


 부스는 극장 용 4K 영화 콘텐츠 유통 사업을하고있는 RED社 의 업무용 4K 플레이어에 의한 리얼 4K 영상 콘텐츠의 표시가 4K 레쿠자을 이용해 행해지고 있었다.


 16Mbps로 인코딩했다는 4K 영상의 표시 였지만, 16Mbps라는 낮은 비트 레이트의 인상과는 정반대로, 꽤 고품질의 영상 표시되어 있었다. 덧붙여서, 코덱은 RED Codec라는 기존 방법이라고한다.





샤프 부스에서도 4K 제품을 전시했다.

 

샤프 부스에서는 2013년 2월부터 발매되는 4K 텔레비전 "ICC PURIOS"(일본 이름 : LC-60HQ10)가 인기를 끌고 있었다.


 지난해보다 시제품 전시는 진행되고 있었지만, 최종 제품판에 가까운 형태의 것이 북미에서 일반 전시되는 것은 처음있는 일이된다. 따라서 풀 HD 영상과 비교 데모 코너는 연일 인산 인해의 인산 인해가되어 있었다.


 아이 큐브드 연구소가 개발 한 4K 영상 창조적 기술 "ICC"(Integrated Cognitive Creation. 샤프는 "빛 크리에이션 기술 '브랜드를주고있다)는 간단히 말하면"풀 HD → 4K 영상화 "기술 이다. 지난해까지 각 가전 쇼에서는 지금까지 같은 데모 영상에서 비교가되​​고 있었지만, 이번은 신작의 데모 영상에서 비교 시청 수 있었다. ICC의 일반 영상의 적응 능력을 확인할 수있는 몇 안되는 기회 였다고 할 수있다.


 풀 HD 영상과 ICC 처리 후 4K 영상을 비교하여 보면, 초 해상적인 효과 이외에, 포커스 감이 늘어나, 마치 시력이 향상 한 것 같은 화조되어 있는지 깨닫지된다. 또한 "빛 크리에이션 기술 '브랜드도 상상할 수 있듯이, 그림의 음영 각처의 하이라이트 효과가 돋보인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필자는 도시바가 4K 레그자 시리즈에 탑재 한 "4K 광택 복원"에 가까운 이미지를 안았다.


왼쪽이 풀 HD 영상, 오른쪽이 ICC 처리 후 4K 영상. 



 ICC PURIOS은 THX 인증 디스플레이로서의 매력도 이루어 지므로 부스에서는 영화 소스보기도 행해지고 있었다. 샤프 AQUOS T 시리즈 이후 하이 엔드 AQUOS에는 THX 인증 디스플레이의 칭호를 취득 해주는 경우가 많다. ICC PURIOS는 샤프가 판매하는 민생위한 TV 제품으로는 가장 비싼 제품이되기 때문에 이번에도 THX 로고를주게 된 것 같다. 실제로 데모의 영화 클립을 본 느낌은 일반 영상에 대해보다 ICC 효과는 겸손 같고, 촉촉한 차분한 영상으로 보이지 있었다.


 또한 ICC PURIOS은 THX 인증 디스플레이로는 세계 최초의 "4K"방송된다.

 

THX 인증 디스플레이로는 세계 최초의 4K 텔레비전 제품이 될 ICC PURIOS 


샤프는 70인치의 4K AQUOS의 시제품​​도 부스에 전시하고 있었다.


 이곳은 ICC PURIOS 브랜드가 아닌 AQUOS 브랜드의 출시가 계획되어 있다는 것이다. 발매시기는 미정이지만, ICC PURIOS 같은 주문 생산이 아닌 양산 모델로 라인업 될 전망이다.


 가격도 미정이지만, ICC PURIOS의 262 만엔보다 크게 저렴 될 전망으로, 타사의 동 화면 크기 (65인치 클래스) 4K 방송에 경쟁력있는 가격이 책정되는 것이다. 

도시바와 소니는 "84 형을 제외하면 1 인치 1 만엔 대 즉각적인 가격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있었기 때문에, 그 근처의 가격이되는 것은 아닐까 보인다.



▲70인치  4K (울트라 HD) AQUOS  데모제품

 70인치 4K AQUOS는 시험 제작품이지만 화질은 양호하고, ICC PURIOS에는 채용이 보류된 신개발의 저 반사 코팅 기술 "MOTH EYE '이 적용되는 경우도 있고, 외광의 영상 포함 소수 없음, 그리고 좋은 인상 초점 감과 검정의 야무짐을 실현할 수 있었다.


 대상 사용자 층이 다르다고는해도, 60인치의 ICC PURIOS과 70 형의 4K AQUOS는 화면 크기만으로 라인업 상하 관계가 성립하지 않기 때문에 마케팅의 어려움이 과제가 될 것이다. 덧붙여서, 샤프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 큐브드 연구소는 ICC PURIOS는 60인치 1모델로 전개하는 것을 강하게 희망하고 있다는 것으로, 당면은 1 모델 라인업 남아 것으로 보인다.

 

샤프 부스에서는 NHK와 공동 개발중인 8K4K 텔레비전 시제품 전시도 진행되고 있었다


슈퍼 하이피전 8K 해상도 (7,680 x 4,320 픽셀)



소니 부스의 4K 액정 TV 신모델, 광색역에 대응한다!





 소니 4K 유기 EL 텔레비전 시제품 내용은 이전 1부에서 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LCD패널을 채용한 4K 텔레비전 제품을 살펴보자.


 소니는 액정 패널을 채용 한 4K 텔레비전으로는  84인치 모델 (일본 제품 번호 KD-84X9000 북미 번호 XBR-84X900) 이외에, 이번 CES에서, 55인치와 65인치형을 라인 업에 추가했다. 북미의 번호는 각각 "XBR-65X900A '와'XBR-55X900A"가된다.


 LCD 패널은 84인치와 마찬가지로 모두 LG디스플레이의 IPS 타입 LCD 패널이라고 알려져있다. 3D 입체 영상은 편광 방식으로 대응한다.


▲이번에 소니가 선보인 TRILUMINOS 기술. 

백색 LED 백라이트를 탑재하면서 RGB-LED 백라이트를 탑재한 만큼의 색 재현성을 실천한다. 

과거에도 이런 비슷한게 있었지만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이다. 

TRILUMINOS 특집으로 다루겠다.



 이 65인치와 55인치는 84인치보다 화면사이즈 작아진것으로 생각되기 쉽상이지만 다르다. 사실 백라이트 시스템이 미국 QD Vision 만든 발광 반도체 기술 "Color IQ"통합이되어, 백색 LED 백라이트이면서 RGB-LED 방식에 육박하는 광색 역을 달성하고있다. 따라서 일단 RGB-LED 백라이트 시스템의 브랜드 "TRILUMINOS"을 부활시켜이 기능에 맞추고있다.


 소니매니아라면, TRILUMINOS 브랜드를 보고 "어? RGB-LED 부활?"라고 반응 해 버릴 것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상하게, 4K TV 발매예정인 84인치보다 신형의 55인치, 65인치가 더 고화질을 지원한다 (≒ 광색 역)라는 것이된다. 

이 "이런 사소한 차이",는 주문 번호도 나타나고있어 TRILUMINOS 비 채용된 84 형은 "XBR-84X900 '에서 

TRILUMINOS 채용된 65,55인치는"XBR-65X900A ","XBR-55X900A "고 끝에 "A"를 붙일 수있다.


 일본에서도이 "A"번호를 다루고, TRILUMINOS 탑재로 55인치와 65인치 라인업 될 것이다.


 덧붙여서, 84인치에 TRILUMINOS 대응의 "A"번호 모델이 나올지가 궁금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미정이되고있다.


 덧붙여 필자가 "KD-84X9000 '를 평가했을 때, 소니 관계자에게 들었다 때에는"84인치는 매분기 모델 체인지하는 것이 아니라, 롱라이프 모델로 자리 매김하는것이 "라고 단언하고 있었으므로, 최근에 모델 체인지 (마이너 체인지)가 있다고는 생각하기 어렵다.




TRILUMINOS 기술이 탑재된 65인치와 55인치


LG전자의 4K는 55인치와 65인치 라인업을 구축.


지난 몇 년전부터 CES의 주역은 한국기업 부스라는 인상이 강하고, 어쨌든 부스 전개가 화려하고 화려하고, 거기에 매료되어 모이는 방문자의 숫자도 연일 일본 업체 부스 이상이다. 북미 지역에서 각 가전 제품의 점유율이 LG와 삼성에서 원투를 싸운다는 전개이므로 어쩔 수없는 곳이지만.



 이러한 한국 선수의 화려한 부스 전개에 일본 메이커에서는 유일하게 소니만이 저항을 시도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파나소닉, 도시바, 샤프 등 다른 업체들은 제품이나 서비스의 이해도에 주력한 비교적 작은규모.


업무용 멀티 터치제품, 

84인치이고 4K해상도를 지원하는 IPS패널의 제품이다.



그런데, LG는 최근 삼성과 비교하면 '세계 최대', '세계 최초'의 칭호를 가지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세계최초 OLED TV출시, 세계최초 4K UHD TV출시, 세계최초 곡면형 OLED TV 출시하여, 최초출시라는 ‘3관왕’의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일본업체나 대만업체처럼 연구실에 있던 시제품을 들고나온게 아니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세계 각국에서 여러 전자회사 잇달아 발매하고있는 84인치 4K TV를 모두 LG 디스플레이의 패널을 탑재한 것이며, 4K LCD 패널 공급에 관해서는 비교적 순조로운 반응, 여유를 느끼게 때문 일까. 덧붙여서, LG 디스플레이 84인치 4K 해상도의 IPS LCD 패널은 이미 40개국에 수출되고 있다고한다.



 그런데, 이야기를 4K로 변경하면 LG 부스는  84인치 4K 액정 TV "84LM9600"이외에, 이번 CES의 타이밍에 발표된 55인치, 65인치 모델의 신제품 전시가 진행되고 했다.



▲55인치 4K TV를 전시

▲65인치 4K TV를 전시

▲84인치 4K TV "84LM9600" 를 전시

 

또한, 한국에서는 KBS (한국 방송 공사)가 진두 지휘를 취하고 4K (3,840 × 2,160)의 60Hz 지상파 방송을 HEVC (H.265코텍)에서 행하는 실험을 진행하고있다. 

부스에서는이 실험에 관련된 데모도 행해지고 있었다.



▲한국 KBS와 LG전자는 공동으로 4K-UHD 방송을 위해

HEVC코덱으로 채널66번을 통해 35Mbps 전송율로 시험방송중입니다.  

▲4K 60프레임으로 방송중이다. (기존 HDTV는 30프레임)

채널은 KBS HD가 아닌 KBS UHD임을 알 수 있다.

▲영화도 4K로 방송되는 미래가 올것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110인치 4K TV를 선보이다.


삼성은 "세계 제일", "세계 최초"의 타이틀을 많이 가진 업체이다.



▲세계 최대의 110인치 4K TV를 선보였다.

해당패널은 대만 AUO패널을 탑재했다.


 이번에는 액정 패널을 채용한 4K 텔레비전으로는 세계최대인 110인치의 프로토 타입을 전시. 또한 95인치, 85인치 시제품도 함께 전시하고 "세계 최대의 라인업 '을 강조했다.


 그러나 최근에 발매가 예정되어있는 제품은 85인치뿐이다. 가격은 미정. 출시시기는 올해 상반기로 예상된다.


 마치 사진 프레임을 그대로 거대화 해 버린 것 같은, 혹은 거울 같은 삼각스탠드는 컨셉 디자인이 아니라 최종 디자인이라고한다. 

업무용 디지털 간판 디스플레이 같지만,이 디자인을 민생용 텔레비전으로 채용 한 것은 꽤 대담한 선택이다.



▲95인치 TV, 4K해상도가 아니라는 말도 있었다.

▲출시예정인 85인치 4K LCD TV.

이 제품은 삼성패널이 탑재된다.


 4K 영상 콘텐츠의 본격 전개는이 HEVC 기술 확립 및 보급에 연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향후 "4K"와 "HEVC '라는 키워드는 쌍으로 눈을 돌리고 갈 필요가 있을지도 모른다.


HEVC코덱은 같은 비트레이트에서 2배의 화질을 실현하고 말한다 . 반대로 말하면 같은 화질은 비트속도를 절반으로 줄 일 수 있다.


같은 비트레이트에서 H​​.264와 비교 영상 시연

HEVC(H.265)가 더 선명하다.


▲ 사진에서는 알기 어렵지만, HEVC 쪽이 디테일이 제대로 남아있는 상태에서 나타나며 

움직임의 빠르고 격렬한 영상에서 화질열화가 적었다.


  1. 글쓴
    내용은 좋은데 세이라디오 좀 꺼주라 새끼야...
    껐다가 다른 페이지 가면 다시 자동재생 되잖냐...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