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리튬-이온 배터리 공장 준공파나소닉 리튬-이온 배터리 공장 준공

Posted at 2010. 3. 26. 19:42 | Posted in IT/Hardware/Etc



파나소닉 에너지사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생산 거점인 스미노에 공장의 준공식을, 3월 25일 거행 했다.

  파나소닉 에너지사 스미노에 공장은, 오사카시 스미노에구의 만의 해안부에 있는 칸사이 전력이 소유하고 있는 오사카 발전소 철거지의 148,000평방 m의 부지에 건설. 풀 가동시에는 월 5,000만개, 년 6억개의 리튬 2차 전지의 생산을 계획하고 있어 리튬 이온 배터리의 주력 생산거점 자리 매김된다.

 2009년 1월 30일부터 착공해, 제1기로서 111,000평방 m의 부지에, 총건평 94,000평방 m의 생산 설비를 건설.원천(극판 제조) 공정으로부터 전지 셀 생산까지의 일관생산이 가능하게 된다.

 2009년 10월부터 원천 공정을 가동. 2010년 4월부터 제1기 전지 셀 생산을 개시해, 월 2,500만개, 년 3억개를 예정하고 있다.
우선은 월 1,000만개의 생산 규모로 스타트해, 시장의 상황을 판별하고, 차례차례, 라인을 증설할 계획.

 덧붙여 제2기 공사의 착공 시기에 대해서는, 시장의 상황을 고려하고 판단한다고 한다.


  파나소닉 에너지사의 노구치 나오토 사장은, 「환경 산업혁명이라고 해지는 중, 산업구조의 패러다임의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축에너지 디바이스가 더욱 더 중요하게 될 것이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향후 10년간에 5배강에 시장이 확대한다고 보여지고 있다. 이 분야에서는, 지금까지는 일본이 선행해 왔다. 전지는 복잡한 화학반응이 있어, 노하우는 일조일석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한국세의 추격이 되어 있다. 스미노에 공장의 생산체제를 정돈한 것으로, 왕성한 고객 요구에 대응해 나가고 싶다.

또, 파나소닉은, 에너지 사업을 그룹의 핵심 사업이라고 평가해 산요전기와도 다양한 활동을 개시하고 있다.스미노에 공장의 준공은, 주목을 끄는 가운데의 출범이며, 대해에 젓기 시작하게 된다」 등으로 했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PC나 휴대 전화등의 모바일 기기에 가세하고, 환경 대응차에의 탑재, 태양광 발전이나 연료 전지와의 편성에 의한 가정용 축전 시스템이나 백업 파워 써플라이로서의 이용이 전망되어 2018년도에는, 현재의 5배 이상이 되는 3조 2,000억엔의 시장규모가 전망되고 있다.

  또, 스미노에 공장은, 「안전・안심・에코 공장」을 컨셉으로 하고 있어, 최첨단의 고효율 생산 설비를 도입하는 것으로, 생산 리드 타임을 단축하는 등의 고생산성을 실현하고 있어 외 , 세이프티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도입.화재에 대한 미연 방지, 초기 소화, 불길의 번짐 방지등의 다중의 안전 대책을 베푼 것이 특징.

 게다가 건축물의 환경 성능을 평가하는 CASBEE 오사카를 적용해, 사무동에서는 최상급의 S랭크, 공장동에서는 A랭크의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선진의 물정화 기술에 의해, 제조 공정으로부터 나오는 배수를100% 리사이클하는 등의 환경 배려도 행하고 있다고 한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