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폰, 아이폰을 제치고 시장점유율 2위에 우뚝안드로이드폰, 아이폰을 제치고 시장점유율 2위에 우뚝

Posted at 2010. 5. 13. 23:46 | Posted in Moblie/Google



2010년 1분기 미국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점유율 조사에서 처음으로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 판매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인 NPD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미국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RIM의 블랙베리가 36%, 구글 안드로이드 OS 기반의 폰이 28%, 애플 아이폰이 21%로 집계되었다고 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블랙베리,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순서였다. 블랙베리는 계속해서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판매량이 역전됐다. 이는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의 마케팅에 힘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라이즌은 이른바 'buy one get one'이라는 프로모션을 통해 한 대를 구입하면 한 대를 더 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프로모션 모델은 드로이드와 드로이드 에리스, 블랙베리 커브 등이 있는데 이들 제품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드로이드는 버라이즌이 AT&T의 아이폰에 맞서서 전략적으로 지원한 안드로이드폰으로 안드로이드폰 확산에 큰 영향을 줬다.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제조사인 모토로라에게도 큰 힘이 되고 있는 스마트폰이기도 하다.

그러나 미국 이동통신 4사 중에서 스마트폰 판매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AT&T로 조사되었다. AT&T는 전체 판매 단말기의 32%가 스마트폰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버라이즌이 30%, T모바일 17%, 스프린트 15% 수준으로 나타났다.

1년 전에 비해 전체적인 단말기 판매 수량은 떨어졌지만 평균 단말기 단가는 전년대비 5% 증가한 대당 88달러(약 9만 9,100원)선을 형성했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전년에 비해 대당 단가가 3% 떨어진 151달러(약 17만원)로 집계되었다.

이런 결과를 토대로 분석하면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로 스마트폰 대당 단가는 떨어지고 전반적인 단말기 평균 가격은 상승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로서 지난달 말 애드몹이 발표한 3월 무선 데이터 트래픽 조사 에서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 트래픽을 넘겼다는 결과는 허풍이 아니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올해 들어 안드로이드폰 판매량이 급격하게 늘어났다는 것이 이번 NPD 자료에서 증명되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안드로이드 OS를 시장에 공급하는 구글의 자사 브랜드 안드로이드폰 넥서스원은 반응이 시원치 않다. T모바일 외에 버라이즌과 스프린트는 각각 HTC 인크레더블과 에보 4G를 넥서스원 대신 판매대에 올렸다. 동일한 제조사 제품이며 구글 브랜드의 넥서스원보다는 자사 출시 제품을 밀겠다는 당연한 이유 때문이다.

NPD 조사결과는 전혀 의외의 것은 아니다. 애플에서만 공급되는 아이폰과 모토로라, HTC, 삼성전자 등 다양한 제조사에 의해 공급되는 안드로이드폰의 제조 및 판매는 언젠가는 역전이 될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특히 아이폰의 경우 미국에서 AT&T의 독점판매 형태여서 나머지 경쟁사들은 아이폰에 대응하는 스마트폰을 채택할 수밖에 없고 오픈 플랫폼으로 가져갈 수 있는 것은 안드로이드가 가장 유리하기 때문이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free counters